소백수골8경-사시장철 흐르는 소백수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소백수골안에 흐르는 물이 깊지도 않고 아주 깨끗합니다. 소백수가 겨울에도 얼지 않으면 좋습니다.》

천하제일 정일봉을 감돌아 사시장철 흐르는 소백수의 용용한 흐름은 소백수골의 이채로운 풍치를 돋구어주는 절경의 하나이다.

정갈한 백설이 강산을 뒤덮은 엄동설한에도 끊임없이 흘러흐르는 소백수는 혁명의 넋을 간직한 력사의 물줄기, 백두의 정기와 천지조화가 비껴있는 신비로운 물줄기이다.

 

 

소백수라는 이름은 소백산을 감돌아흐른다는데로부터 나온것이다.

소백수의 길이는 15. 1km이며 백두산밀영고향집앞을 지나서부터 2km구간을 남서방향으로 흐르다가 곰산과 사자봉사이로 흐르는 지류와 합류한다.

백두산천지에 수원을 두고있는 소백수는 땅속으로 흐르다가 신비하게도 소백수골부근에서 솟구쳐 백두산밀영고향집을 감돌아흐르며 한겨울에도 얼지 않고 물이 수정과 같이 맑아 물속의 작은 모래알도 다 들여다보인다.

새 싹이 움터나고 철새들의 우짖는 소리 유정한 봄풍경과 화려한 꽃바다우에 온갖 벌과 나비들이 날아드는 여름풍경, 제비들이 강남으로 떠나고 물오리들이 찾아오는 가을풍경과 아름다운 서리꽃이 만발한 겨울풍경과 같이 소백수의 사계절풍경은 참으로 매혹적이다.

주체25(1936)년 9월 21일 소백수가에 이르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소백수물은 수정같이 맑고 순결하다고 하시면서 사시장철 쉬임없이 흘러내리는 이 소백수의 물에는 우리 민족의 강의한 의지와 순결하고도 깨끗한 량심이 그대로 담겨져있다고 교시하시였다.

그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우리 민족의 유구한 력사와 우리 혁명의 자랑찬 행로를 감회깊이 돌이켜보시면서 우리는 이러한 긍지와 자부심을 깊이 간직하고 사시장철 쉬임없이 흘러내리는 소백수의 저 맑고 순결한 물처럼 변함없는 혁명적량심과 의리, 백절불굴의 투쟁정신을 가지고 혁명의 한길을 억세게 걸어나가야 한다고 간곡히 이르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탄생하신 력사의 그날 소백수골안에는 류다른 자연경치가 펼쳐지고 2월의 혹한속에서도 소백수는 정다운 물소리로 조선의 새봄을 알리였다.

정일봉의 웅장한 자태를 비껴담고 용용히 흐르는 소백수, 백두산밀영고향집에 넘치는 따스한 봄빛을 그대로 안고 흐르는 소백수…

오늘도 사시장철 흐르는 소백수의 푸른 물은 백두산절세위인들의 성스러운 혁명력사와 불멸의 업적을 길이 빛내이며 경애하는 원수님의 령도따라 백두의 행군길을 꿋꿋이 이어가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순결한 마음과 억센 기상을 안고 끝없이 굽이쳐흐르고있다.

사회과학원 실장 김태식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