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27일
 

태양조선의 천하제일경-《백두산8경》(8)

 

떼지어 노는 천지산천어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세계 어느 나라에도 백두산과 같이 높은 곳에 그처럼 아름답고 웅장한 호수는 없을것입니다. 백두산에 올라가 천지를 보면 누구나 다 조국을 사랑해야겠다는 마음을 가지게 됩니다. 백두산천지를 보지 못하고서는 백두산을 보았다고 말할수 없습니다.》

조선의 자랑이며 세계의 명승인 백두산천지에서 산천어들이 떼지어 노는 풍경은 천하제일명산의 특이한 풍치의 하나로서 만사람의 경탄을 자아내고있다. 이곳에서는 세계적으로 제일 큰 산천어도 발견되였다.

바람 한점 없는 날 천지에 저녁노을이 지면 천지산천어들이 먹이를 찾아 물우로 솟구친다.

원래 화산분화구에 생긴 못에서는 물고기가 살지 못하는것으로 알려져있었다.

백두산천지에서 산천어들이 떼지어 다니는것은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현상이다.

백두산천지는 그 둘레에 높은 외륜산들이 절벽을 이루고있기때문에 외부로부터 그 어떤 물줄기도 흘러드는것이 없으며 오랜 기간 몇종류의 하등생물들만이 있었다.

수십년전 삼지연군사람들과 협동하여 백두산천지종합탐험대원들은 산천어를 환경순응시킨 다음 천지에 놓아주어 번식시키는데 성공하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주체77(1988)년 8월 백두산에 오르시여 지금까지 화산분화구에 생긴 못에는 물고기가 살지 못하는것으로 알려져있었는데 백두산천지에 산천어들이 떼를 지어 산다는것은 세계적으로 희귀한 현상이라고 하시면서 매우 기뻐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주체81(1992)년 12월 천지의 자연환경에 순응되고 형질적으로 다른 지방의 강과 호수의 산천어와 다른 백두산천지의 산천어를 친히 《천지산천어》라고 이름지어주시였다.

백두산천지물은 맑고 깨끗할뿐아니라 바닥샘과 온천을 비롯한 지하수가 많이 포함되기때문에 광물질 등이 보통물에 비해 많으며 사람들의 건강에 필요한 미량원소들이 거의 다 들어있다. 광물질총량이 약 350ppm인 천지물속에는 수소탄산이온, 칼시움, 마그네시움, 칼리움, 나트리움 등이 알맞춤하게 들어있다. 천지물은 위생학적으로도 깨끗하며 그 물맛이 대단히 좋다.

천지에는 산천어가 먹을수 있는 부유식물과 수중곤충, 천지상공을 날아다니다가 떨어진 곤충들의 량이 놀라울 정도로 많다. 따라서 먹이원천이 풍부하다.

천지산천어는 9~10월에 천지연안의 부석모래판을 약간 우묵하게 밀어제끼고 1마리가 600~700개 지어 1 000개이상까지의 알을 낳는다. 얼음밑에서 100일이상 걸려야 알에서 새끼가 까난다.

주체81(1992)년부터 현재까지 길이가 30~70㎝인 천지산천어가 많이 채집되였는데 주체89(2000)년 10월 17일에는 길이가 85㎝, 몸질량이 7. 7㎏인 천지산천어가 채집되여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다.

천지산천어는 우리 나라의 천연기념물로 제정되였으며 국제생물권보호구의 보호대상으로 철저히 보호관리되고있다. 오늘도 나날이 그 수가 늘어나고있는 천지산천어는 백두산을 찾는 사람들에게 기쁨을 안겨주고있다.

* *

참으로 백두산은 천출명장들의 불멸의 자취가 력력히 어려있는 혁명의 성산이며 웅장함과 숭엄함, 신비로움과 절묘함으로 자랑높은 천하제일명산이다.

우리 천만군민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거룩한 혁명생애와 더불어 세세년년 빛을 뿌릴 《백두산8경》을 태양민족의 만년재보로 길이 전해가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령도따라 이 땅우에 위대한 수령님들의 애국념원, 강국념원을 빛나는 현실로 꽃피워나갈것이다.


백두산천지종합탐험대 연구사 박사 최근섭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