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2월 8일
 

조선속담의 의미를 다시금 상기시킨다

 

지난 4일부터 미군부호전세력들과 남조선괴뢰들은 우리 공화국을 《초토화》하기 위한 침략적인 련합공중훈련이라는것을 벌려놓았다.

훈련이 진행되기 전부터 호전세력들은 최신형스텔스전투기 《F-22》, 《F-35A》, 《F-35B》 등 미제침략군 5, 7항공군을 포함한 전술항공군산하 비행대들과 핵전략폭격기 《B-1B》를 비롯한 전략항공군산하 비행기와 괴뢰공군전투기를 포함한 230여대가 참가하게 되는 이번 련합공중훈련이 《북의 핵시설과 미싸일기지를 비롯한 핵심표적 700여개를 초토화》하는데 목적을 두고있다는데 대해 공개적으로 떠들었다.

조선반도정세를 핵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군사훈련을 당장 중지할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세계각국에서 터져나옴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은 끝끝내 지난 4일 사상최대규모의 련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를 벌려놓았다.

하지만 그 누구에 대한 《초토화》가 저들의 최후종말의 시각을 앞당기는 자멸행위라는데 대해 전혀 모르고있는데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비극이 있다.

저들과 마주선 상대가 과연 누구인지조차 가늠하지 못하고 분별없이 놀아대는 전쟁미치광이들의 망동에 세계가 《세계적대재앙을 가져올수 있다.》, 《트럼프는 핵전쟁을 구걸하고있다.》, 《불속에 스스로 화약을 짊어지고 뛰여드는 망동》이라고 단죄하는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제반 사실들은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유린하고 안정을 짓밟는 침략자, 도발자는 다름아닌 미국이며 조선이 병진로선의 불변침로를 따라 강력한 전쟁억제력을 백방으로 다져온것이 천만번 옳았다는것을 철의 진리로 새겨주고있다.

그렇다.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지키기 위해 결사의 각오를 가지고 떨쳐나선 우리 군대와 인민을 부나비떼같은 비행대와 핵전략자산따위로 놀래워보려 한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 처사는 없을것이다.

우리의 인내성과 자제력도 한계가 있다.



우리는 미국에게 미친개에게는 몽둥이찜질이 제일이라는 조선속담의 의미를 다시 상기시킨다.

미국은 세계가 공인하는 로케트강국, 핵강국인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지위를 똑바로 보고 분별없이 놀아대지 말아야 한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