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2일
 

새해를 맞이한 수도의 거리들에서​

 

우리 공화국의 력사에 뜻깊은 해로 아로새겨질 주체107(2018)년이 밝아왔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령도따라 이 땅우에 세기적변혁을 안아온 지난해를 보내고 보다 휘황찬란할 앞날을 그려보며 새해를 맞이한 수도 평양의 거리는 명절분위기에 휩싸여있었다.

새해의 이른아침부터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과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대원수님에 대한 사무치는 그리움과 흠모의 대하가 수도의 거리마다에 끝없이 물결쳐흘렀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영생의 모습으로 계시는 주체의 최고성지 금수산태양궁전광장을 찾은 수도의 각계층 근로자들과 청소년학생들은 이 땅우에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를 일떠세워주시고 공화국의 국력을 최상의 경지에서 빛내이신 절세위인들의 불멸의 업적을 가슴뜨겁게 돌이켜보았다.

만수대언덕과 평양체육관, 4.25문화회관을 비롯하여 위대한 수령님들의 동상과 태양상이 정중히 모셔져있는 수도의 곳곳마다에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위대한 수령님들의 유훈을 심장깊이 새겨안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새해에도 사회주의강국건설에서 새로운 기적과 위훈을 창조해나갈 불타는 결의에 넘쳐있었다.

수도의 가는 곳마다에 나붙은 특색있는 새해경축직관물들과 대형전광선전화들이 새해를 맞이한 인민의 기쁨을 더해주었다.

조선로동당의 뜨거운 인민사랑에 의하여 마련된 문화정서생활기지들에서는 인민들의 기쁨이 한껏 넘쳐났다.

멋있는 승마복을 입고 미림승마구락부에서 즐거운 휴식의 한때를 보내는 근로자들의 랑만은 끝이 없었다.

한겨울의 추위도 아랑곳없이 문수물놀이장에서는 각계층 근로자들의 행복넘친 웃음소리가 끝없이 터져올랐다.

물미끄럼대를 타고 살같이 지쳐내리는 근로자들과 수조들마다에서 저저마다 수영솜씨를 뽐내는 사람들의 모습은 물놀이장의 풍경을 한층 돋구어주는듯 싶었다.

인민야외빙상장과 릉라곱등어관, 개선청년공원유희장 등 수도의 여러 문화정서생활기지들에서도 새해를 맞이한 인민의 환희가 차넘쳤다.




은반우를 지치는 청년들, 곱등어들의 재주를 보며 웃고 떠드는 근로자들, 전자오락을 하며 앞날의 꿈을 키우는 학생들의 얼굴마다에 우리 당에 대한 고마움이 한껏 어려있었다.

새해를 맞으며 부모들과 친척, 스승들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얼굴마다에는 희망찬 새해의 기쁨이 한껏 어리여있었다.

극장, 문화회관들에서는 다채로운 경축공연무대가 펼쳐졌으며 곳곳에 꾸려진 체육공원들에서도 배구, 롱구를 비롯한 여러가지 체육경기들이 흥겹게 진행되였다.





평양시의 봉사망들에서도 전통적인 민족음식들과 여러가지 명절음식들을 봉사하여 근로자들을 기쁘게 해주었다.

새해를 맞이하는 평양의 밤풍경은 또 얼마나 멋들어진것인가.



로동당시대의 선경으로 훌륭히 일떠선 려명거리와 미래과학자거리, 과학기술전당, 푸른 물 출렁이는 대동강우에 칠색령롱한 무지개를 방불케 하는 종합봉사선 《무지개》호에서도 밤늦도록 아름다운 불빛들이 꺼질줄 몰랐다.

새해를 즐겁게 보내는 근로자들의 얼굴마다에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이 땅우에 기어이 세계가 우러러보는 주체의 사회주의강국을 보란듯이 일떠세우고야말 불타는 결의가 비껴있었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