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2일
 

대화와 전쟁연습은 량립될수 없다​

 

새해에 들어와 우리의 주동적이며 적극적인 조치와 노력에 의해 북남접촉통로가 개통되고 북남고위급회담이 진행되는 등 북과 남사이에 대화분위기가 조성되고있다.

온 겨레는 이번 기회에 첫 걸음에 불과한 북남사이의 대화가 더 큰 걸음으로 이어져 관계개선의 길이 열리고 조선반도의 평화적환경이 마련되기를 학수고대하고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북남사이의 첨예한 군사적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적환경부터 마련하는것이 중요하다.

대규모의 북침핵전쟁연습은 군사적도발의 전형이다. 해마다 벌어지고있는 각종 형태의 남조선미국합동군사연습을 끝장내지 않고서는 북남사이의 불신과 대결을 해소할수 없고 민족적화해와 단합도 이룩할수 없다는것이 력사의 교훈이다.

돌이켜보면 남조선에서 대규모의 합동군사연습이 벌어질 때마다 북남관계가 파국적위기에 빠지고 조선반도의 긴장상태가 격화되여 핵전쟁발발국면으로 치닫군 하였다. 남조선미국합동군사연습은 조선반도뿐아니라 동북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정까지 위협하는것으로 하여 내외의 한결같은 항의규탄을 불러일으켰다.

대화분위기를 앞으로 계속 살려나가자면 남조선당국이 외세와 야합하여 우리를 겨냥해 벌려놓는 각종 합동군사연습을 무조건 중지하여야 한다.

하지만 남조선에서는 대화상대방을 반대하는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과 같이 이 땅에 화염을 피우며 신성한 강토를 피로 물들일 외세와의 모든 핵전쟁연습이 완전히 없어지지 않고있다.

남조선당국이 올해에 미국과 함께 또다시 벌려놓게 될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 이후로 연기하기로 한것이 마치도 《평화적환경》을 마련한것처럼 여론을 내돌리고있지만 기실은 미국이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평화보장을 위한 우리의 주동적인 노력과 내외의 적극적인 지지여론을 외면할수 없게 된데서 출발한것이지 본심이 달라진것은 아니다.

지금 미국은 북남관계개선에 대한 《지지》를 떠들어대고있지만 실지에 있어서 북남대결상태의 지속을 꾀하고 그를 통해 저들의 침략적리익과 지배주의적야망을 실현해보려고 발악하고있다.

지난 5일 미국이 북남관계개선분위기에 배치되게 일본에 있는 핵항공모함 《로날드 레간》호와 미본토에 있는 핵항공모함 《칼빈손》호의 조선반도전개를 공표한데 이어 핵항공모함 《스테니스》호도 곧 서태평양지역으로 출동시킬 계획이라고 떠들고있는것을 놓고보아도 그들이 북남관계개선과 통일을 바라지 않는다는것을 다시한번 똑똑히 립증해주고있다.

상대방을 심히 위협공갈하는 대규모의 전쟁연습이 완전히 종식되지 않는 한 전쟁발발의 위험과 불신, 대결기운은 다시 살아나게 될것이다.

남조선당국은 온 겨레의 운명과 이 땅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미국의 무모한 북침핵전쟁책동에 가담할것이 아니라 조선반도에 대한 외세의 지배와 간섭에 결단코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미국이 아무리 핵을 휘두르며 전쟁도발책동에 광분해도 이제는 우리에게 강력한 전쟁억제력이 있는 한 어쩌지 못할것이며 북과 남이 마음만 먹으면 능히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긴장을 완화시켜나갈수 있다.

우리 공화국은 폭제의 핵을 정의의 핵으로 제압하여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굳건히 수호하면서 북남관계개선의 분위기를 마련하기 위해 주동적인 노력을 기울이고있다.

문제해결의 근본방도는 남조선당국이 대세와 민족의 지향을 똑바로 보고 외세와 함께 감행하는 각종 합동군사연습을 무조건 중지하는것이다.

남조선당국은 북침합동군사연습으로 북남관계가 파국을 맞군 하는 악순환을 더이상 되풀이하여서는 안될것이다.

대화와 전쟁연습은 절대로 량립될수 없다.

민족화해협의회 강 진 성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