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2월 8일
 

열병식광장에 울려퍼진 환호성​

 

주체37(1948)년 2월 8일, 열병식장인 평양역전광장에는 인민군부대 대렬들이 정렬해있었다.

날씨도 뜻깊은 경사를 축복하듯 맑게 개인 이날 온 평양시가 명절분위기에 휩싸였다.

정각 10시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주석단에 오르시자 광장은 폭풍같은 《만세!》의 환호와 우뢰같은 박수로 떠나갈듯 하였다.

이어 열병식개시를 알리는 나팔소리와 함께 열병부대들에 대한 사열이 있은 다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정규적혁명무력의 탄생에 즈음하여 연설을 시작하시였다.

《조선인민군 군관, 하사, 전사, 여러 동무들!

친애하는 동포 여러분!

오늘 우리는 진정한 인민의 정권인 북조선인민위원회의 창립 2주년을 경축하면서 조선력사에서 처음으로 인민자신의 규적무장력인 선인민군의 창건을 선포하게 됩니다.

순간 《만세!》의 환호소리는 또다시 2월의 하늘가로 메아리쳤다.

수령님께서는 한손을 높이 들어 답례를 보내시고나서 일제의 총칼밑에서 갖은 천대와 압박을 받은 우리 인민은 오늘 자기 손에 정권을 틀어쥐고 새 생활창조에 들어서고있으며 자기의 군대를 가지게 되였다고 하시면서 왜놈들이 우리 조국강토를 짓밟고 인민들을 닥치는대로 학살할 때 우리는 자기 군대가 없는것을 통탄하며 자기의 군대를 가질것을 갈망하였다고, 이 념원이 오늘 드디여 실현되였다고 말씀하시였다.

《나는 해방된 조선인민의 커다란 민족적긍지와 기쁨을 가지고 인민군대의 창건을 열렬히 축하합니다.

다시금 환호가 터져올랐다.

수령님께서는 정규무력건설의 절박성과 의의, 우리 인민군대의 성격과 임무, 전통에 대하여 그리고 인민군대가 자기의 성스러운 사명을 다하기 위한 과업에 대하여 언급하시고나서 이렇게 호소하시였다.

《모두다 승리에 대한 확고한 신념과 더욱 높은 민족적긍지를 가지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수립을 위하여, 새로운 리를 향하여 힘차게 앞으로 나아갑시다.

조선인민의 진정한 무장력인 조선인민군창건 만세!

수령님의 연설이 끝나자 또다시 폭풍같은 박수갈채와 환호성이 천지를 진감하였다.

《만세!》의 환호성은 군기를 휘날리며 총창을 억세게 비껴들고 힘차게 나아가는 정규적혁명무력의 첫 열병식에 이어 진행된 북조선인민위원회창립 2돐을 경축하는 장엄한 군중시위대렬속에서도 터져올랐다.

2월의 하늘가에 끝없이 울려퍼진 《만세!》의 환호성.

정녕 그것은 력사적인 건군위업을 실현하시여 주체의 정규적혁명무력을 마련하여주신 백전백승의 강철의 령장 김일성장군님께 드리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다함없는 흠모와 감사의 분출이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