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2월 6일
 

승리의 력사와 전통을 빛내여온 전투적구호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장구한 혁명활동의 전기간 혁명무력강화에 선차적인 힘을 넣으신 김일성동지께서는 한세대에 가장 포악한 두 제국주의를 타승하는 20세기 군사적기적을 창조하시였으며 인민군대를 일당백의 혁명강군으로 키우시고 전민무장화, 전국요새화를 실현하시여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만대의 번영을 위한 강력한 군사적담보를 마련해주시였습니다.

오늘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 《일당백》구호를 제시하여주신 뜻깊은 날이다.

지금으로부터 55년전인 주체52(1963)년 2월 6일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눈덮인 최전연에 위치한 대덕산초소를 찾으시여 인민군대에 《일당백》의 전투적구호를 제시하시였다.

그날 어버이수령님과 함께 초소를 찾으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수령님께서 제시하신 구호에는 모든 군인들이 방어뿐아니라 공격에서도 《일당백》이 되여야 한다는 높은 요구가 담겨져있다고 하시면서 그 관철을 위한 방도를 가르쳐주시였다.

백두산절세위인들께서 제시하신 《일당백》구호의 정당성과 생활력은 주체혁명의 명맥을 총대로 굳건히 수호하고 사회주의수호전, 반제반미대결전에서 승리의 력사와 전통을 빛내여온 조선인민군의 자랑스러운 행정에서 뚜렷이 확증되였다.

전후 반당반혁명종파분자들이 우리 당에 정면으로 도전하여나섰을 때에 인민군군인들은 당과 수령을 목숨으로 결사옹위하였으며 나쁜 놈들이 당의 자위적군사로선과 《일당백》구호를 반대할 때에도 천연바위에 영원히 지울수 없게 《일당백》호를 쪼아박고 당의 사상과 로선을 추호의 흔들림도 없는 혁명신념과 의지로 굳건히 받들어왔다.



우리 공화국의 신성한 령해에 침입하였다가 격침, 나포된 《경호함56》호와 미제무장간첩선 《푸에블로》호, 1969년 4월 우리 령공에 침입하여 정찰행위를 감행하다가 격추된 미제의 대형간첩비행기 《EC-121》의 비참한 몰골은 일당백으로 무장한 조선인민군의 위력과 기상이 어떤것인가를 세계앞에 똑똑히 보여주었다.





1976년 8월 미제가 판문점사건을 도발하였을 때 인민군군인들은 원쑤들을 일당백의 무쇠주먹으로 박살냈으며 1994년 12월 공화국령공깊이 침입한 미제의 《OH-58A/C》형 감시정찰용직승기를 단방에 쏘아잡았다.




일당백으로 준비된 우리 인민군군인들은 1997년 7월 적들이 공화국을 향하여 총포사격을 가하며 전쟁도발소동을 일으켰을 때에도 즉시적인 자위적조치로 적의 소굴을 순식간에 하늘로 날려보냈으며 여러차례의 서해해상전투와 연평도포격전에서도 적함선들의 등허리를 사정없이 분질러놓고 포진지와 병영 등을 재가루로 만들어놓았다.

2009년 4월 주체조선의 무진막강한 국력을 과시하며 우주로 솟구쳐오른 인공지구위성 《광명성-2》호의 성과적발사에도 위대한 백두령장들을 높이 모신 조선인민군의 자랑찬 전투위훈이 아로새겨져있다.



오늘 조선인민군은 군력강화의 최전성기를 열어나가시는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원수님을 높이 모시여 조국과 민족의 운명을 수호하고 주체혁명위업을 총대로 굳건히 담보해나가는 사회주의강국건설위업의 믿음직한 척후대, 억척의 지지점으로 끊임없이 강화발전되고있다.

위대한 령장의 슬하에서 무진막강한 군력을 갖춘 우리 군대는 앞으로도 일당백의 전투적구호를 변함없이 높이 추켜들고 천하무적의 혁명강군으로서의 위용을 만방에 힘있게 떨쳐갈것이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관련물

대덕산

[조선음악] 일당백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