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10일
 

대성산혁명렬사릉과 신미리애국렬사릉, 조국해방전쟁참전렬사묘에 화환 진정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0돐을 맞으며 8일 대성산혁명렬사릉과 신미리애국렬사릉, 조국해방전쟁참전렬사묘에 화환들이 진정되였다.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존함을 모신 화환이 렬사릉들과 렬사묘의 화환진정대에 놓여있었다.

렬사릉들과 렬사묘에는 조선인민군 명예위병들이 서있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최룡해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총리가 화환진정들에 참가하였다.

당과 정부의 간부들과 당중앙위원회 성원들, 무력기관, 내각, 근로단체, 성, 중앙기관, 시안의 기관, 기업소 일군들이 참가하였다.

애국가가 주악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의 공동명의로 된 화환들이 대성산혁명렬사릉과 신미리애국렬사릉의 화환진정대에,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의 공동명의로 된 화환이 조국해방전쟁참전렬사묘의 화환진정대에 진정되였다.

인민무력성, 인민보안성, 근로단체, 성, 중앙기관, 조선인민군, 조선인민내무군 부대, 과학, 교육, 보건, 출판보도기관, 평양시내 당, 정권기관, 기업소, 대학, 농장 등의 명의로 된 화환들이 진정되였다.

참가자들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사상과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조국의 부강번영과 주체혁명위업의 완성을 위한 성스러운 투쟁에 모든것을 다 바친 렬사들을 추모하여 묵상하였다.

이어 조선인민군 명예위병대의 분렬행진이 있었다.

참가자들은 렬사릉들과 렬사묘를 돌아보았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