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9월 18일

평양시간

주체108(2019)년 8월 18일
 

한쪼각의 량심도 도덕도 없는 철면피한들

 

최근 일본반동들이 내외여론을 기만하며 《랍치문제》를 추악한 정치적야망실현에 악용해온 사실이 드러나 국제사회앞에서 톡톡히 망신만 당하였다.

알려진것처럼 지난 7일 일본의 미야자끼현 경찰은 1974년에 북에 의한 《특정실종자》명단에 올랐던 70대 남성이 지난해 11월 일본에서 발견되였다고 밝혔다. 최근년간 일본경찰당국이 《특정실종자》가 일본국내에서 발견되였다는 사실을 발표한것은 여러건이나 되며 올해만도 지난 5월에 이어 두번째이다.

현실은 아베패당이 념불처럼 외워대고있는 《북의 일본인랍치문제》라는것이 얼마나 유치하고 터무니없는 날조극인가 하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다 아는 사실이지만 《랍치문제》는 일본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의 대명사로 되고있다.

잠꼬대에서도 떠올릴만큼, 이 말이 없으면 할 소리가 없을만큼 일본정객들은 《랍치문제》를 떠들어대고있다. 그야말로 검은것도 희다고 하는 생떼질이며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의 궤변이라 하지 않을수 없다.

일본이 《랍치문제》를 끈질기게 들고나오며 유치하기 짝이 없는 모략날조극의 연출을 고집하는 목적은 너무도 뻔하다.

일본반동들은 어리석게도 이따위 수법으로 《억울한 피해자》로 둔갑하여 우리 인민에게 저지른 극악무도한 죄악을 덮어버리고 과거청산을 회피하려 하고있다.

일제가 조선에서 감행한 반인륜적범죄행위는 오늘도 만사람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일제는 조선강점기간 100여만명의 무고한 조선사람들을 야수적으로 학살하였고 840만여명에 달하는 조선청장년들을 강제련행, 랍치하여 중세기적인 노예로동을 강요하고 전쟁대포밥으로 내모는 범죄를 저질렀다.

일본은 마땅히 지난날 우리 인민에게 저지른 특대형반인륜적범죄에 대해 인정하고 그에 대한 법적, 도덕적, 국가적책임을 져야 한다.

그럼에도 일본반동들이 터무니없고 무근거한 날조극에 한사코 매달리는것은 그들이야말로 한쪼각의 량심도 도덕도 없는 철면피한들이라는것을 다시금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아베패당은 거덜이 날대로 난 《랍치문제》를 아무리 떠들어도 더이상 민심을 기만할수 없다는것을 명심하고 늦기 전에 그 진상을 밝히고 력사앞에, 우리 인민앞에 사죄해야 할것이다.

사회과학원 연구사 김일청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관련물
[론평] 일본의 앞날은 과거청산에 달려있다 [기사] 절대로 일제의 과거범죄를 묵인할수 없다​ [론평] 총결산해야 할것은 일본의 과거죄악이다​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