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1 회)


31


남흥청년화학련합기업소 현대화공사에 보장하기로 되여있는 수십대의 각종 뽐프제작을 끝낸 공장은 한숨 돌릴 사이도 없이 2. 8비날론현대화와 흥남비료현대화 그리고 중요대상들에 보낼 뽐프제작에 달라붙었다.

제기된 대상설비생산을 드티지 말아야 고양정뽐프제작도 마음놓고 내밀수 있었다.

그중에서도 급선무는 2. 8비날론현대화에 보낼 대형뽐프 수십대를 사흘안으로 생산보장하는것이였다.

조직사업을 짜고들어 현장지휘를 하던 리대철은 뜻하지 않은 난관에 부딪치게 되였다.

오늘 오후에 출선하게 된 용선로의 쇠물이 끓지 않았던것이다.

무연괴탄에 회분성분이 많은것으로 하여 발열량이 떨어지기때문이였다. 무연괴탄은 발열량이 7천카로리이상 되여야 한다.

그런데 현재 로에 들어간 무연괴탄은 그렇지 못한것 같았다.

탄광들에서 나오는 무연괴탄은 갱마다 질이 다르다.

리대철은 속이 탔다. 당장 탄광에 나가 카로리가 높은 무연괴탄을 끌어오지 않으면 계획이 튀여나간다.

최근 규모가 작은 용선로를 운영하는 공장, 기업소들에서는 무연괴탄으로 얼마든지 쇠물을 뽑을수 있다는것을 알고 저저마다 무연괴탄에 의한 용해법에 달라붙은것으로 하여 탄광들에서 그걸 받아오기가 쉽지 않았다.

그때문에 그 어느 자재일군이든 탄광에 가서 무연괴탄을 받아오라면 이마에 갈매기를 그려붙이며 한숨부터 내쉰다.

그만큼 고생을 해야 한다는걸 의미했다.

지금 있는 괴탄도 자재과 일군들이 떨쳐나서서 덕천지구 탄광련합기업소산하 여러 탄광들에 나가 며칠동안 품을 들여 끌어온것인데 그들더러 다시 탄광에 가라는 말을 할수가 없었다.

어떻게 할것인가. 어떤 사람들은 우에 제기하여 중유를 받아다가 무연괴탄에 분사하면 되지 않는가고 하는데 긴장한 중유가 우리에게 차례질것이 있겠는가. 어림도 없다.

마음이 붙는 불에 기름을 치듯 조급해난 리대철은 운수과에 전화를 하여 대형화물자동차를 보내라고 지시를 주었다.

탄광에 가보기로 결심을 하였던것이다. 뚝 부러진 방도는 없었지만 앉아서 한숨을 쉴수야 없지 않은가.

서두르는 리대철에게 예순이 다 된 자재과장이 머리를 흔들었다.

《오늘 하루사이에 괴탄을 끌어온다는건 하늘의 별따기만큼이나 힘이 듭니다.》

《그렇다고 손싸매고 앉아있을수야 없지 않습니까. 하자고 마음먹으면 막혔던 길도 열린다는데.》

《그럼 나도 함께 갑시다.》

리대철은 안심치 않아 따라서려는 자재과장을 만류하였다.

《그만두십시오. 과장동무야 좀전에 황철에서 돌아왔는데.》

자재과장을 떼버리고 차에 오른 리대철은 달리는 말에 채찍질을 하듯 운전사를 들볶아 한시간도 못되여 개천지구 탄광련합기업소산하 어느 한 탄광에 도착하였다.

그 탄광은 탄질이 높은것으로 하여 몇번 여기 와서 무연괴탄을 접수해간적이 있어 지배인과 구면이였다.

지배인을 만나 속타는 마음을 헤쳐놓으면 어렵지 않게 괴탄을 해결받을것만 같았다.

산같은 기대를 안고 지배인방에 가니 유감스럽게도 쇠가 잠가져있었다.

기대가 컸던것만큼 실망도 컸다.

리대철은 운전사에게 지령실에 가서 지배인이 어데 있는가를 알아보라고 이르고는 저탄장으로 걸음을 옮겼다.

끝이 보이지 않게 뻗어나간 전차길을 따라 걷느라니 탄을 가득가득 실은 탄차들이 길게 꼬리를 물고 쉴새없이 리대철의 곁을 지나친다.

탄차마다에는 아이머리통만 한 괴탄들이 섞여있었는데 그걸 보느라니 욕심이 솟구쳐 걸음이 빨라졌다.

한걸음이라도 드티면 누군가가 먼저 집어갈것만 같은 조바심이 났다.

땡볕에 땀을 철철 흘리며 저탄장가까이에 이르니 거대한 산을 통채로 옮겨놓은듯 우뚝 솟은 탄무지가 앞을 막아섰다.

그걸 보느라니 야! 굉장하구나 하는 감탄이 절로 새여나왔다.

저탄장꼭대기 쇠기둥에 의지해있는 탄차전복기가 쉴새없이 들이닥치는 탄차들을 뒤집어 탄을 쏟는데 마치 손바닥뒤집듯 했다.

저탄장아래를 내려다보니 철도인입선에서는 여러대의 불도젤들과 왁새처럼 생긴 기중기들이 길게 늘어선 화차방통에 탄을 싣고있었다.

거기에 내려가야 괴탄이 있었다.

탄차에 실려온 가루탄에 섞여있던 괴탄은 전복기에서 탄을 쏟을 때 무거운것으로 하여 경사진 아래로 굴러내린다.

그렇게 굴러내린 괴탄들이 한데 모이는데 운수가 좋아 잘만 맞다들면 한차쯤은 땅짚고 헤염치기이다.

오늘 일이 그렇게만 된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급한 경사지로 미끄럼을 타듯 신발바닥을 질질 끌며 아래로 내려가니 괴탄더미들이 여기저기에 쌓여있었다.

벌써 다른 기업소들에서 선손을 쓴것이다.

행운을 기대하였던 리대철은 손맥이 풀리였다.

제길, 한발 늦었군.

조급한 마음같아서는 무져있는 괴탄을 남들이 안 볼 때 슬쩍 해가고싶은 생각이 굴뚝처럼 솟구쳤으나 여적 바늘 한개라도 남의것에 손을 대본적이 없는 리대철은 이내 머리를 흔들었다.

여기저기에 괴탄들이 널려져있는것이 눈에 띄였다.

저탄장꼭대기에서 쏟아져내리는 석탄과 함께 괴탄들이 밤나무에서 익은 밤알 떨어지듯 때없이 발치앞으로 굴러내렸다.

웃옷을 벗어 한곳에 놓은 리대철은 허리를 굽히고 주어모으기 시작하였다.

그런데 난사는 기중기바가지로 퍼올렸던 탄이 화차방통에 쏟아질 때마다 시커먼 탄가루가 날리는것이였는데 그걸 피하다가는 아무 일도 할수가 없었다.

그렇다고 기중기작업이 끝날 때까지 기다릴수 없었다.

오늘중으로 공장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조급한 생각에 리대철은 흩날리는 탄먼지를 고스란히 들쓰며 일손을 놀렸다.

잠간 사이에 얼굴이 새까매졌다. 게다가 탄더미에 불이라도 지필듯 내리지지는 따가운 해빛에 땀이 비오듯 흘러내렸다.

그 모든걸 참으며 한참동안이나 정신없이 《이삭주이》를 하던 리대철은 그새 얼마나 모았는가를 보려고 허리를 폈다.

어림짐작에도 한톤은 잘될것 같았다. 탄가루가 새까맣게 매닥질된 얼굴에서는 두눈이 반짝거렸다.

어랍쇼, 대단한걸. 이 기세로 한 둬시간 죽었수다 하고 땀을 뽑으면 한차는 문제없겠는걸. 그런데 운전사 이 친구는 왜 나타날줄 몰라. 지배인을 앞세우고 오려나? 어쨌든 나타나겠지.

심신을 가다듬은 리대철은 다시 허리를 굽히고 두손을 놀리는데 손기가 얼마나 빠른지 재봉침바늘이 북나들듯 하였다.

한참 땀을 흘리다나니 갈증이 났다.

주변에 물이 있을만 한 곳이 없나 해서 주위를 살펴보니 눈에 보이는것은 온통 새까만 탄뿐이였다. 참을수밖에 없었다.

지독스럽게 내리지지는 땡볕에 어깨며 잔등이 쓰려났다.

정신없이 손을 놀리던 리대철은 갑자기 머리가 어질어질해지며 속이 메슥해났다.

몸상태가 이상한감이 느껴져 허리를 펴는데 별안간 등뒤에서 《동무!》 하는 메마른 소리가 났다.

놀란듯 돌아보니 탄부제복을 입은 중년의 사나이가 경계어린 눈길로 리대철을 노려보고있었다.

아마도 지나가다가 리대철을 발견하고 다가온듯 싶었다.

《누가 국가재산에 함부로 손을 대라고 했소?》

도적이라도 잡은듯 을러메는 단속자의 얼굴은 하관이 강파로운게 여간만 패로와보이지 않았다.

뜻밖의 기습에 리대철은 한순간 굳어졌다.

《?!》

《어데 있소? 증명서를 봅시다.》

《내 동주뽐프공장 지배인이요.》

했으나 단속자는 코웃음쳤다.

《뭐요? 뽐프공장 지배인?! 당신 누굴 놀리는거요? 그 공장 지배인이 할일이 없어 여기와서 괴탄을 수집하겠소?》

《허참, 내 말을 믿지 않는군.》

혼자소리로 중얼거린 리대철은 저쪽에 벗어놓은 웃옷 생각이 났다.

거기에 증명서가 있었던것이다. 리대철은 돌아서서 옷을 벗어놓은 곳으로 걸음을 내짚었다.

그런데 다리가 매시시한게 몇걸음 내짚지 못하고 비칠거렸다. 내가 왜 이럴가? 여태 이런 일은 없었는데.

리대철은 그것이 땀을 많이 흘린데다가 무더위로 인한 일사병증상임을 미처 깨닫지 못했다.

단속자가 리대철의 이상한 거동에 짜증을 냈다.

《여보, 어디로 가는거요?》

흐리마리해지는 정신을 가다듬으려고 모지름을 쓰던 리대철이 더이상 견디여내지 못하고 낫날에 찍힌 풀대처럼 그 자리에 폴싹 꼬꾸라졌다. 그것을 본 단속자가 깜짝 놀라 리대철에게로 다가서며 외마디소리를 내질렀다.

《왜 그러오? 갑자기…》

이어 무릎을 꺾고앉으며 의식을 잃은 리대철을 부둥켜안았다.

《여보시오, 정신차리시오! 여보시오!》

숨죽은 사람모양 아무런 반응도 없자 당황한 그가 사방을 두릿거리며 소리쳤다.

《누가 없소? 누가 없소?》

때마침 운전사가 이쪽으로 오다가 그 광경을 보고 웬일인가 해서 달음박질쳐왔다.

단속자의 품에 기신없이 누워있는 사람을 유심히 살피던 운전사가 그가 자기네 지배인임을 알아보고 펄쩍 뛰였다.

《지배인동지! 이게 어떻게 된 일입니까? 지배인동지! 정신차리십시오!》

목터지게 부르짖는 운전사의 소리에 단속자는 자신이 실수했음을 느끼고 몸둘바를 몰라 쩔쩔맸다.

탄광병원에서 의식을 회복한 리대철은 하루이틀쯤 안정해야 한다는 의사들의 권고를 뿌리치고 차에 올랐다.

탄광지배인과 탄부들의 도움으로 무연괴탄을 한차가득 싣고 공장으로 돌아가는 리대철은 오늘중으로 용선로에서 쇠물을 뽑을수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흠썩하였다.

《지배인동지, 탄광지배인이 뭐라고 한줄 아십니까? 지배인동지와 함께 일하기가 헐치 않겠다고 혀를 차더군요.》

《그건 무슨 소리야?》

운전사가 뻔한걸 묻는다는듯 불평어린 소리를 했다.

《지배인동지야 한번 윽 하면 언제 뒤를 돌아봅니까?》

리대철이 흡족한 어조로 되물었다.

《여여, 비행기가 왜 빠른줄 알아?》

그건 무슨 생뚱같은 소리냐는듯 운전사가 얼굴을 돌렸다.

《그건 비행기에 후진이 없기때문이야.》

《그래서 하는 말입니다. 어디 베차서 따라가겠습니까? 정신차릴수 없게 내달리는데…》

《그래?! 허허허… 공장에 가선 오늘 일을 말하면 안돼!》

《왜요?! 난 자랑하겠습니다.》

《무슨 말을 해? 여론 나빠지게스리, 하하하…》

적재함에 산처럼 쌓인 괴탄을 본 주물직장 로동자들이 환성을 올렸다.

발열량이 높은 괴탄을 먹은 화실에서는 화광이 충천하였다.

로안에서는 주홍색쇠물이 끓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이전페지   다음페지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