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2월 14일 《로동신문》

 

대결광신자들의 《색갈론》소동

 

최근 우리의 주동적인 조치와 성의있는 노력에 의하여 남조선에서 진행되는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가 민족화해의 열기로 들끓고 정세발전에 유리한 분위기가 조성되고있다. 이것은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의 긴장완화를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전적으로 부합되는것으로서 그 누구의 시비거리로 될수 없다.

하지만 남조선보수패당은 동족의 선의와 아량에 고맙다고 절을 하지는 못할망정 도리여 그것을 언턱거리로 삼아 극악한 대결망동을 벌려놓으면서 온 겨레의 격분을 자아내고있다.

남조선의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은 우리의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참가와 관련하여 사사건건 악랄하게 헐뜯으며 못되게 놀아대다 못해 집권여당을 대상으로 《색갈론》소동에 광분하고있다.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역도를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은 현 당국이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만들고있다.》느니, 《위장평화공세에 놀아나고있다.》느니 하며 때를 만난듯이 독기서린 이발을 드러내고있다.

그런가 하면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만드는것도 모자라 련방제통일을 하자고 한다.》, 《평양올림픽이 끝나면 현 〈정부〉에는 좌파만 남을것이다.》라는 속삐뚤어진 소리로 현실을 외곡하면서 남조선당국과 집권여당이 북남관계개선에 나서지 못하게 하려고 갖은 발악을 다하고있다.

안팎으로 막다른 궁지에 몰릴 때마다 케케묵은 《색갈론》소동에 무턱대고 매달리는것이 보수패당의 고질적인 악습이라는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 남조선인민들은 보수떨거지들의 진저리나는 《색갈론》소동에 침을 뱉고 등을 돌려댄지 오래다. 하지만 지금과 같이 북남관계에서 극적인 변화가 일어나는 때에 온갖 더러운 악다구니질로 민족의 지향을 참을수 없이 모독하고 우롱하는 보수패당의 추악한 망동을 어떻게 그저 스쳐보낼수 있겠는가.

북남관계개선은 온 겨레의 한결같은 요구로서 결코 《자유한국당》과 같은 시정배무리의 정치적롱락물로 될수 없다.

최악의 위기에로 치닫던 조선반도정세가 완화의 방향을 타고 얼어붙었던 북남관계에서 새로운 흐름이 형성되여가고있는 현실을 두고 온 세계는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있으며 앞으로의 사태발전에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있다.

이 땅에 태를 묻은 사람이라면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대세흐름에 뛰여드는것이 마땅한 도리이다.

그러나 꼬물만 한 인간의 량심과 민족적자존심마저 줴버리고 외세의 사타구니에 매달려 기생해온 보수패당은 력대로 동족에 대해서는 덮어놓고 부정하고 련북통일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모조리 《색갈론》에 걸어 탄압하면서 북남관계개선을 악랄하게 방해하여왔다. 이번에 보수패당이 우리의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참가문제를 가지고 또다시 집권세력의 립장을 걸고들면서 《색갈론》소동을 벌리고있는것도 마찬가지이다.

지금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의 속통에는 다가오는 지방자치제선거를 광기어린 《색갈론》싸움판으로 만들어 지리멸렬되여가는 보수세력을 다시 집결시키고 재집권의 야망을 실현해보려는 흉심밖에 없다. 온 겨레의 한결같은 기대와 념원은 한사코 외면하고 북남관계개선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망발들을 마구 줴쳐대며 란동을 부리고있는 이런자들을 과연 조선사람이라고 할수 있겠는가. 남조선의 보수패거리들의 《색갈론》소동은 이자들이야말로 북남관계개선과 평화, 통일의 암적존재이며 우리 민족내부에 더이상 살려둘수 없는 천하역적의 무리이라는것을 다시금 뚜렷이 보여주고있다.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야욕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면 세상사람들의 손가락질을 받는것도 모르고 때와 장소를 가림없이 사나운 이발을 드러내며 물고뜯는 개싸움질만 일삼는 보수패거리들은 민족의 망신이고 수치이다.

보수패당이 집권세력을 몰아대는 비렬한 《색갈론》소동으로 더러운 정치적목적을 실현해보려고 발악하고있지만 가는 곳마다에서 비루먹은 개취급을 당하는 그 가련한 운명이야 어떻게 건질수 있겠는가.

보수패당이 구태의연한 《색갈론》소동에 매달리는것은 결국 누워서 침을 뱉는 격의 어리석은짓이며 그것으로 얻을것은 제손으로 제눈을 찌르는 결과밖에 없다.

남조선인민들은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의 광란적인 《색갈론》소동이 바로 자신들이 청산해야 할 적페임을 잘 알고있다.

민심을 거역하는자들은 천벌을 받기마련이다.

겨레의 념원과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는 보수패당의 어리석은 광태는 력사의 무덤속에 들어갈 날만을 더욱 앞당기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엄수련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