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6월 12일 《로동신문》

 

죄지은자들의 황당한 궤변


지방자치제선거가 박두한 속에 지지률이 계속 바닥을 헤매이는 등 막다른 궁지에 빠진 남조선의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상투적인 수법대로 해묵은 《안보》장사보따리를 또다시 펼쳐놓는가 하면 그 무슨 《정권심판》에 대해 고아대며 사태를 역전시켜보려고 지랄발광하고있다.

우리의 진정어린 북남관계개선노력을 《위장평화공세》로 악의에 차서 헐뜯어온 홍준표역도를 비롯한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은 《백년대계인 안보가 무너지고있다.》고 아부재기를 치면서 저들만이 남조선의 안보를 실현할수 있다는 《안보론》이라는것을 요란하게 떠들고있다.

한편 현 당국을 《안보, 경제파탄정권》, 《좌파정권》으로 몰아대며 《정권심판론》까지 들고나오고있다.

그야말로 황당한 놀음이 아닐수 없다.

최근 남조선언론들이 전한 여론조사결과에 의하면 이번 선거에 나선 《자유한국당》후보들이 우세를 차지하고있는 선거지역은 거의나 없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언론들은 지방자치제선거를 앞두고 보수야권이 참패의 위기에 놓였다고 보도하였다.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처한 오늘의 가련한 신세는 다름아닌 이 반역당의 악정이 빚어낸것이다.

지금 홍준표패거리들이 그 무슨 《안보론》을 운운하고 《자유한국당》을 《안보정당》으로 내세우고있지만 그것은 가소롭기 그지없다. 사실상 남조선에 안보위기를 몰아온 주범은 보수패당자신이다.

극악한 대결광신자인 리명박역도는 《잃어버린 10년》을 되찾겠다고 비린청을 돋구며 력사적인 6. 15공동선언과 10. 4선언을 악랄하게 부정하고 그 리행을 가로막음으로써 좋게 발전하던 북남관계를 삽시에 파국상태에 몰아넣었다. 그리고 동족을 무력으로 해칠 흉악한 계책밑에 무력증강과 군사적도발에 광분하면서 북남대결상태를 극도로 격화시키였다.

박근혜역도는 조선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 전쟁위험을 고조시키는데서 선임자인 리명박역도를 찜쪄먹었다. 이 늙다리악녀가 모처럼 마련된 북남관계개선과 긴장완화의 기회를 서슴없이 차버리면서 체제대결과 전쟁도발책동에 열을 올림으로써 북남사이의 불신과 대립은 더욱 심화되고 남조선에서는 안보에 대한 불안감이 한층 고조되였다.

홍준표패당이 《안보론》을 떠들고있지만 그것은 남조선의 안보를 위기에 빠뜨리고 조선반도에 전쟁의 검은구름을 몰아온 저들의 죄악을 가리우기 위한 유치한 술책이다.

《자유한국당》의 《정권심판론》이라는것도 마찬가지이다.

지금껏 남조선의 보수패당이 권력의 자리를 차지하고 한짓이란 사대매국과 파쑈독재, 부정부패와 동족대결밖에 더 있는가. 자주, 민주, 통일에 대한 남조선인민들의 지향과 요구를 악랄하게 짓밟으며 매국반역에 미쳐날뛴 보수패거리들이야말로 력사의 준엄한 심판대상이다.

원래 《자유한국당》것들은 박근혜역도의 탄핵과 함께 스스로 력사무대에서 사라져버렸어야 마땅했다.

그런데 도대체 무슨 체면으로 이제 와서 《정권심판》나발을 불어대며 민심을 우롱하는가 하는것이다.

남조선 각계에서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 《〈자유한국당〉을 퇴장시키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있는 지금 이 반역당패거리들이 거기에는 귀를 틀어막고 제편에서 그 누구를 《심판》해야 한다고 떠들고있으니 이 얼마나 뻔뻔스러운자들인가.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시대와 민심에 역행하며 온갖 반역적죄악을 저질러온데 대해서는 남조선인민들이 잘 알고있다.

하기에 그들은 매국역적들에 대한 치솟는 증오와 분노심을 안고 가증스러운 시정배들을 력사의 무덤속에 영영 매장해버릴 의지밑에 반보수, 적페청산투쟁을 줄기차게 벌려나가고있는것이다.

남조선에 안보위기와 경제파탄을 비롯하여 최악의 민생고를 몰아온 주범인 《자유한국당》의 보수패거리들을 단호히 징벌하기 위한 인민들의 투쟁은 더욱 힘차게 전개될것이다.


최진향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