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0월 9일

 

암담한 《자유한국당》의 보수대통합놀음


보도들에 의하면 파멸의 위기에서 벗어나보려고 《쇄신》의 간판을 내든 남조선의 《자유한국당》이 이번에는 보수대통합이라는것을 들고나오고있다.

그동안 비상대책위원회 설립이요, 인재영입이요 하며 복닥소동을 피우던 《자유한국당》은 위기에 몰린 보수를 다시 일떠세우자면 범보수가 필요하다고 하면서 보수대통합론을 들고나왔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범보수적인 통합을 실현할수 있는 기초를 마련한다고 하면서 조직강화특별위원회라는것을 내오고 변호사출신의 전원책을 내세워 주요당직자들을 대대적으로 교체하려 하고있다.

또한 지도부를 선출하는 규칙도 개정할 계획이라고 한다.

그러나 보수통합은 실현불가능하다는것이 언론들과 전문가들의 견해이다.

언론들과 전문가들은 《자유한국당》이 파멸의 길을 걷게 된 근본원인부터 찾지 못하고있다고 하면서 시대착오적인 동족대결정책을 한사코 고집하다보니 민심으로부터 배척을 받는것은 당연하다고 까밝혔다.

남조선의 한 인터네트신문은 보수통합이 실현될수 없는 요인에 대하여 밝히면서 《자유한국당에 얼마나 인재가 없는지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참여정부시절 교육부총리로 임명되였다가 자격부족으로 락마한 김병준을 앉혔다.》고 야유하였다.

언론들은 《권력을 위해서라면 순간에 돌변하는것이 보수이다.》, 《지난해 대통령선거때 홍준표와 류승민은 보수의 주도권을 놓고 싸웠다.》, 《지금도 내부는 권력쟁탈전에 휘말려있다.》고 혹평하면서 권력에 미친 보수가 결코 통합을 이룰수 없다고 단언하고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바른미래당》까지 보수대통합에 반대립장을 표시하고있다.

《바른미래당》 대표는 기자회견을 가지고 무엇이라고 해도 《자유한국당》은 탄핵의 대상이지 통합대상이 아니라고 선포하였다.

언론들은 《자유한국당》의 보수대통합은 갈수록 암담하다, 파멸의 위기에서 벗어나려면 과거죄악부터 심판받아야 할 각오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하고있다.


【조선중앙통신】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