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월 11일 《로동신문》

 

위기모면을 위한 유치한 광대극


최근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민간인사찰》의혹이라는것을 계속 물고늘어지면서 여론몰이에 나서고있다.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라경원은 얼마전에 있은 《국회》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특별감찰반의 《민간인사찰》의혹에 대해 요란하게 떠들어댔다.

지금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은 《전방위적인 민간인불법사찰》과 관련한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피대를 돋구면서 소란을 피우고있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언론들은 민간인사찰은 리명박, 박근혜《정권》시기 보편적인 현상으로 공인되여있었다고 하면서 보수패당이 지난 집권시기 저들의 부정부패사건들을 가리우고 정치적지반을 유지하기 위해 민간인들에 대한 불법적인 감시와 각종 탄압행위들을 감행한데 대해 다시금 폭로하고있다.

민간인불법사찰과 파쑈독재통치의 원흉인 남조선보수패거리들이 저들은 그것과 아무런 인연도 없는듯이 놀아대면서 뻔뻔스럽게 남을 걸고들고있는것은 각계의 조소를 자아내고있다. 그것은 명백히 여론의 이목을 다른 곳으로 돌려 저들이 처한 극도의 정치적위기에서 헤여나보려는 유치한 술책이다.

보도된바와 같이 얼마전 남조선에서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였던 김성태의 딸 특혜채용의혹이 드러나 커다란 물의를 일으키고있다.

남조선의 여야정당들과 각계 단체들은 김성태가 저지른 위법행위를 폭로하면서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고 관련자들을 처벌할것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궁지에 몰린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민간인사찰》의혹이라는것을 요란하게 광고하며 저들의 허물을 가리우고 위기를 모면하려 하지만 그것은 남조선민심의 분노만 고조시킬뿐이다.


본사기자 김철남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