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0월 13일 《로동신문》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만경대혁명학원, 강반석혁명학원창립 70돐 기념행사 참가자들에게

은정어린 선물을 보내시였다

 

혁명가유자녀들을 혁명의 대를 이어나갈 계승자들로, 귀중한 보배로 내세워주며 이 세상 모든 행복을 다 안겨주는 당의 사랑속에 만경대혁명학원, 강반석혁명학원의 교직원, 학생들과 졸업생들이 대를 두고 길이 전해갈 크나큰 영광을 받아안았다.

혁명가유자녀교육교양사업에 언제나 깊은 관심을 돌리고계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만경대혁명학원, 강반석혁명학원창립 70돐 기념행사 참가자들에게 사랑의 선물을 보내주시는 뜨거운 은정을 베풀어주시였다.

여기에는 혁명가유자녀들이 만경대의 혈통, 백두의 혈통을 굳건히 이어나가는 혁명의 믿음직한 계승자들로 더욱 튼튼히 준비하며 당의 구상과 의도를 맨 앞장에서 받들어나가는 선구자가 될것을 바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크나큰 믿음과 기대가 어리여있다.

이 세상 천만부모의 마음을 다 합쳐도 비기지 못할 친어버이의 따뜻한 사랑을 받아안은 만경대혁명학원, 강반석혁명학원의 교직원, 학생들과 졸업생들은 끝없는 감격에 겨워 고마움의 눈물을 흘리고 또 흘리였다.

그들은 온 나라 전체 군대와 인민이 반미최후결사전에 산악같이 떨쳐나선 준엄한 정세속에서도 만경대혁명학원, 강반석혁명학원창립 70돐 기념행사를 의의깊게 진행하도록 하여주시고 육친의 정을 거듭 부어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 다함없는 감사의 인사를 삼가 드리였다.

항일혁명투사들은 위대한 수령님들의 혁명적의리를 그대로 체현하시고 자기들을 혁명의 제일선배로, 혁명가의 귀감으로 내세워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대해같은 은정에 솟구치는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혁명학원 교직원들과 일군들은 오늘의 이 영광과 행복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당의 혁명가유자녀교육사상과 정책을 충직하게 받들어 혁명인재육성사업에서 새로운 전진을 이룩하며 원아들을 사회주의조선의 기둥감, 주체혁명의 핵심골간들로 튼튼히 키워갈 혁명적열의에 넘쳐있었다.

날이 갈수록 더해만지는 위대한 어버이의 사랑을 격정속에 받아안은 만경대혁명학원과 강반석혁명학원의 학생들은 혁명학원교가를 씩씩하게 부르며 사회주의강국을 억척같이 떠메고나갈 맹장형의 군사지휘관, 유능한 혁명인재가 되기 위하여 열심히 배우고 또 배워나갈 결의들을 표명하였다.

혁명학원졸업생들도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품속에서 자라난 만경대의 아들딸, 백두산의 아들딸답게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령도를 충정으로 받들어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대고조전구마다에서 진격의 돌파구를 열어제끼는 제일기수, 열혈혁명가가 될 굳은 맹세를 다시금 가다듬었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